땀띠는 여름철 흔하게 발생하는 피부 질환이죠

땀이 많아지면서 자극을 주고 피부에 수포의 형식으로 발진을 보이는 것이 것이 땀띠입니다.

 

땀의 배출을 땀관 혹은 땀관 구멍이 땀으로 막히면서 염증을 발생기키는데 이 염증으로 인해 피부 자극으로 인해 간지러움이 생기기 마련입니다.

여름에 땀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반찬고나 자외선등이 피부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권고됩니다.

땀띠 세균

땀띠가 갑자기 많아졌다면 확인해볼 사항

1. 땀구멍이 세균침투로 인해 많은 땀이 유발되었을 수 있다.

2. 비누사용과다로 인해 땀이 많아지거나 피지가 적게 생성되는 것이 문제가 될 수 있다.

3. 아기의 경우 성인에 비해 땀샘 밀도가 높은 편이고 배출량이 많기 때문에 땀띠가 많이 생기는 게 일반적이다.

   (살이 밀접하게 접촉되는 겨드랑이나 목 등에 많이 생긴다.)

4. 땀띠가 많아지면 수포 형식으로 발전되는 경우가 있다.

 

아기 땀띠

땀띠 주의사항

어린 아이나 아기들이 땀띠가 났을 때 베이비파우더를 바르는 경우가 있는데 베이비파우더의 입자는 오히려 땀의 구멍을 막는 경우가 생기므로 악영향의 부작용을 나타내기도 한다.

어른이라도 땀이 과도하면 파우더 등을 바르기보다는 전문의에게 약 처방을 받는 것이 효과적이다.

베이비파우더 땀

땀띠약을 바르면 부종이나 가려움이 며칠이 지나도 더욱 심해지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알레르기 반응일 수도 있으므로 전문의에게 사전에 이야기해두어 자신에게 맞는 땀띠약을 처방받는 것이 좋다.

댓글 0